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관광레저종합 투데이뉴스
서울시, 위댄스페스티벌 개최…살사ㆍ탱고ㆍ발레 ‘댄스파티’
(사진=서울시 제공)

오는 13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 춤바람이 분다. 라이브밴드의 음악과 함께 500명의 댄서들이 선보이는 스윙댄스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탱고, 스윙, 살사, 발레, 얼반, 재즈 등 39개 댄스팀 총 1000여 명의 열정적인 스테이지가 릴레이로 이어진다.

서울문화재단(대표 김종휘)는 생활예술 춤축제 위댄스페스티벌(WE dance festival)을 13일 여의도 한강공원 일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이자 메인 프로그램은 위댄스스테이지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6개 장르 춤 동아리 39개 팀과 초청 마스터 3개 팀이 릴레이 춤판을 벌인다. 올해의 마스터는 작년 월드 살사댄스 챔피언 우승팀인 Danya Lizeth Gonzalez Mor & Willy Arey, 아르헨티나 탱고월드컵 준우승팀(2009)인 Miguel Calvo & Pelin Ercan, 독일 배틀오브더이어 우승(2009)을 비롯해 세계대회 30회 우승자인 한국의 비보이 갬블러 크루다.

누구나 댄서가 되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참여할 수 있다.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여의도 한강공원 너른들판에서는 대형 무대에서 라이브밴드(서울재즈빅밴드)와 DJ(DJ린넨ㆍDJ민트)의 음악에 맞춰 춤을 즐길 수 있는 소셜댄스파티가 열린다. 또, 세계적인 마스터들에게 직접 춤을 배워보는 일일 춤 교습소 쉘위댄스도 함께 열린다.

한편, 9일에는 위댄스페스티벌의 하나로 2018 서울춤자랑 본선이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다. 올해로 2회를 맞는 서울춤자랑은 서울시 25개 자치구와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40~80대 시니어 춤 동아리 20팀 357명이 재즈댄스, 지터벅, 화관무, 살풀이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8일(월)까지 사전예매를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김종휘 서울문화재단 대표는󰡒춤을 추는 것은 무엇보다 쉽게 시작할 수 있는 생활예술”이라며 “생활예술무용인이 가족과 지인을 넘어 대중 앞에서 큰 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하는 위댄스페스티벌을 통해 더 많은 시민들과 춤을 즐기고 생활예술의 매력을 공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