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관광레저 문화 투데이뉴스
서울시, 경술국치일 맞아 역사탐방 행사 개최
경성신사.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108년 전 병탄조약이 공포된 국치일에 29일 서울시민,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국치의 현장을 함께 걷는 역사탐방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치길은 100년 넘게 우리 민족과 격리된 채 역사적 흉터처럼 가려져 온 남산 예상자락 속 현장이다. 1.7㎞의 역사탐방길은 쓰라린 국권상실의 역사 현장을 시민이 직접 걸으며 치욕의 순간을 기억하고 상처를 치유하자는 의미로 명명했다.

1부 행사는 대지의 진혼이라는 주제로 음악을 공연하고, 2부 행사는 현장답사로 진행한다. 행사에는 서울시민을 비롯하여 김구, 윤봉길, 조소앙, 권기옥 등 독립유공자 후손 약 30여명이 함께 한다.

서울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서해성 감독은 “독립운동가 후손들과 국치날에 국치터, 조선신궁터 등 남산을 걷는 일은 망국의 회한을 읊조리고자 하는 게 아니라 모욕을 새겨 역사를 올바로 세우기 위한 걸음이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국치길이 조성되면 시민 누구나 안내나 설명 없이 이 길을 따라 오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남산자락은 일제가 해방 이후에도 중앙정보부가 위치해 시민이 찾아볼 수 없는 곳이었다. 우리나라를 강점하고 식민지 통치기관인 일제 통감부와 총독부, 헌병대가 위치하고 민족정신을 말살하기 위한 장소였다. 이곳에 만들어진 국치길은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 더 나은 미래를 개척하는 첫 걸음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