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원권 시황분석
[한 주의 회원권시장 읽기] 상승종목 늘었으나 단기 조정으로 이어질지는 관망 필요

4월 첫주는 지난 주에 이어 고가대 시장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고, 중가대와 저가대는 지난 주보다 하락종목이 좀 더 늘었다. 하지만 상승종목 또한 늘었다는 점에서 대다수 골프장의 시세가 매물대를 소화하는 상황에서 단기 조정으로 이어질 지는 조금더 시장을 관망할 필요가 있다. 
주요 가격 매물대에서 일부 나오는 자연스런 조정일지 매수세가 아직 꺾인건 아닌기에 4월 중순으로 가는 현재 시기가 중요해 보인다

●초고가대 - 보합세
이스트밸리의 강세가 무섭다. 매수호가가 7억 턱밑까지 와있다. 이젠 7억돌파를 언제할지는 시간문제로 보인다. 호가 2위인 남부는 6억5천만원 가격대가 중요해 보인다. 렉스필드는 호가가 4억6천만원에 올라와 있고, 그 동안 매수문의가 많았던 비전힐스는 호가차이가 너무 커 아직 거래는 없다

●고가대 - 강세
고가대 회원권들의 강세가 여전하다. 신원과 아시아나의 강세가 계속적으로 이어지며 금주 또한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화산의 매수가는 올라가나 매물가격이 워낙 고가로 갭차이만 일부 줄었다. 강북권의 송추의 매수호가 상승은 화산과 마찬가지인 상황이다.

●중가대 - 보합세
뉴서울의 상승세가 꺾이며 다시 1억3천아래 매물이 나오고 있다. 반대로 팔팔은 1억1천을 돌파한 이후 잠시 숨고르기 중이다. 기흥 또한 매수세가 강한 모습이지만 1억3천 근처 매물이 조금씩 늘고 있다. 제일도 1억4천 아래 매물이 나오고 있다.

●저가대 - 보합세
저가대 회원권의 보합세는 이어지고 있지만, 플라자용인의 가격이 올랐고, 이포와 한원은 완전히 3천만원의 두터운 지지대를 형성 중이다. 
3월에 6천만원을 돌파한 인천국제는 6천만원 가격대에 안착한 상황이지만 매물 역시 늘고 있다.

●지방권 - 상승세
영남권은 여전한 매물부족으로 매물만 나오면 바로 매수하려는 대기 매수가만 올라가는 상황이다. 아시아드와 동래베네스트, 울산, 통도 모두 호가가 올라가고 있다.
충청권의 고가회원권인 우정힐스의 가격이 올랐으며, 제주권시장은 지난 주에 이어 에버리스의 가격이 올랐다.

노현호 이사 동부회원권

레저신문  webmaster@golftimes.co.kr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