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기선수
JLPGA 정회원 자격 얻은 이보미, “더 좋은 선수 되겠다!” 다짐JLPGA 투어 올해부터 레귤러 투어 우승 선수에게도 정회원 자격 부여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정회원 자격을 얻은 이보미(29ㆍ노부타 그룹)가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보미는 지난 10월 9일 끝난 시즌 31번째 대회 스텐리 레이디스 골프 토너먼트(총상금 9000만엔·약 9억원) 출전을 앞두고 이 같은 소감을 전했다. 보미는 기자들과 만나 손에 든 JLPGA 회원카드를 공개하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날 이보미는 “7년간 이 날이 오기를 기다렸다. 처음 일본 투어에 출전했을 때부터 (JLPGA) 회원이 되는 방법을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보미는 “프로테스트를 거치지 않으면 (JLPGA 회원이 될) 방법이 없었다. 하지만 대회 출전으로 인해 프로테스트엔 응시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JLPGA 투어는 올해부터 레귤러 투어에서 우승한 선수에 한해 JLPGA 정회원 자격을 부여하는 것으로 규정을 변경, 프로테스트를 거치지 않은 이보미도 정회원 자격을 얻게 됐다.
통산 21승의 이보미는 올 시즌 부진을 거듭하다 CAT 레이디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에 대해 이보미는 “잊을 수 없는 대회였다. 응원해주는 팬들을 위해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고 싶었다”며 힘들었던 올 시즌을 회상했다.

이보미는 또 “JLPGA 50주년 역사의 한 사람이 된 기분이다. 회원증을 받고 가슴이 두근거렸다. 오늘(5일)밤은 잠 못 이루는 밤이 될 것 같다. 한 가지 아쉬운 건 어머니가 아직 이 모습을 보지 못했다는 점이다. 빨리 사진을 전송해드리고 싶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부터는 JLPGA 정회원이기 때문에 언행에 더 주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더 좋은 선수가 되도록 노력을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오상민 기자  ohsm31@yahoo.co.jp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